닫기

TOP

DOWN

CULTURE ZONE
">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총 41건의 COMMENT가 있습니다.

코멘트 목록
41 이런종류의 고전극은 첨이네요. 꼭 보고싶어요. bbora0** 2019-09-19
40 공연 너무너무 보고 싶습니다~~~~ alma** 2019-09-19
39 오(午)시의 태양이 청계천에 닿을 때 이야기는 물결이 된다. 멋진 문구입니다. 살아남기 위해 죽음을 각오하고 살아가는 이야기를 국악으로 만나보는 작품 <오시에 오시게> 정말 기대되는 작품입니다. 소리꾼 안이호와 서양음악 작곡가 조한나의 콜라보레이션이 보여주는 참신한 국악 공연으로 기대됩니다. 우리의 전통 예술을 새롭게 발견하고 융합하여 창작하는 무대가 될 듯 합니다. 청계천의 물결처럼 입에서 입으로 흘러가는 이야기 <오시에 오시게> 흥미를 자극하는 기대되는 작품 꼭 보고 싶습니다!! 국악을 좋아하는 연인과 함께 관람하고 싶습니다^^ pokers** 2019-09-19
38 너무 기대됩니다. 꼭 보고싶어요. ok3093** 2019-09-18
37 보고싶소~ nayay** 2019-09-18
36 너무 기대됩니다. 꼭 보고싶어요. socios** 2019-09-18
35 보고 싶은 뜨거워 질수 있는 극을 보게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aaaa7** 2019-09-17
34 정동극장 창작 ing 공연 너무도 좋아하는데..새로운 공연인 오시에 오시계가 공연되네요..애정하는 배우님도 함께 하니..더욱 기대가 크네요 mendra** 2019-09-17
33 소리극 오시에 오시게 꼭 한번 보고 싶어요~^^ poohbeej** 2019-09-16
32 좋아 하는 장르 공연 이라서 기대되고 관심이 많아요!!! 오랜만에 공연 보고 스트레스도 풀고 싶어요. 좋은 기회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공연중에서 예전부터 눈독 들였던 작품 인데 가격이 비싸서 아직 한번도 보지 못했습니다. 저를 위하여 평생 동안 뒷바라지 해주신 부모님과 함께 힐링 하고 싶습니다. 스토리도 탄탄하고 무엇 보다 꼭 보고 싶었던 작품이라서 기대가 많이 됩니다. 이번 기회에 부모님과 좋은 추억 쌓고 싶네요. 꼬~옥 당첨되게 해주실거죠?~^^ 기대 하고 있을 게요.!!! ohk62** 2019-09-16
31 초대해 주시면 꼭 가겠습니다... soyi9** 2019-09-15
30 창작극은 처음인데 어떤지 궁금하네요. 꼭 보러 가고 싶어요~ skrud08** 2019-09-15
29 정동극장 창작 시리즈들은 항상 흥미롭더라구요. 뮤지컬의 옷을 입은 전통극이라니 무척 기대됩니다~~ hidese** 2019-09-14
28 소리극은 처음 접하네요.. 초대해주시면 꼭 보러 가보고싶어요~~^^ yi0h** 2019-09-13
27 기대됩니다!! 소리극 처음 접해보는데 꼭 보고싶어요~ fntmzk** 2019-09-12
26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nahyun9** 2019-09-12
25 창작극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써 또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쏘 연극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써 꼭 보고싶은 극이네요!! kja100** 2019-09-12
24 소리극은 처음 접해보는 장르인데 스토리 읽어보니 더욱 궁금하네요! 박준휘 배우도 루드윅에서 봤었는데 정말 인상 깊었어서 더 기대가 됩니다 :D ddudu** 2019-09-12
23 소리극을 한번도 접한적이 없습니다! 아픈 상처를 담고 살아온 사람들은 소리극으로 보고싶군요 xman** 2019-09-11
22 마음속에 아픈 상처를 꾹꾹 눌러담고 치열하게 살아온 사람들의 가슴 뭉클한 이야기가 정오의 태양아래 청계천 강물이 구비구비 흐르듯 펼쳐지며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멋진 뮤지컬을 기대합니다. 살아남기 위해서 죽음을 각오해야 하는 삶을 살아가는 이야기꾼들의 애환이 오늘날 힘들고 고단한 현실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가 되어주기를 희망해 봅니다. 전통과 과거의 가치를 담아 펼쳐내는 정동극장 창작ing 시리즈를 참 좋아합니다. 이번 공연에서는 주인공이 젠더 프리로 릴레이 형식으로 번갈아 펼쳐진다는 점도 무척 궁금하기에, 기회가 주어진다면 과거의 숨결을 간직한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서 과거 선인들의 이야기에 슬픔과 한을 흐르는 강물에 떠나보내며 마음을 정화하고 싶습니다! pepsi** 2019-09-11